나른한일상2019. 9. 27. 11:12

9월 25일 첫 방송을 탄 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광고를 보고 재미나고 웃길 거 같아 시청하게 되었다.

 

뭐 여느 코믹물처럼 졸지에 경리가 회사 사장이 되는

웃지 못할 일로 인해 벌어질 해프닝을 다룰 줄 알았기 때문이다.

 

 

청일전자 미쓰리

 

청일전자 미쓰리 시작부터 김상경씨 얼굴 가림 애도

 

 

 

근데 시작부터 TM전자 대기업의  횡포가 시작되는데..

 

 

 

 

이유는 중소기업 사장 오만복(김응수)이 대기업 간부 생활가전부 구매팀 차장 황지상(정희태)에게

로비를 하지 않아 주문 물량 삭감 통보를 받게 되고 그 혜택은 고스란히

로비를 한 업체에게 돌아가게 되는데 이에 청일전자 사장 오만복(김응수)은 분개하게 된다.

 

 

 

 

 

까라면 까라는 식의 대기업 갑질은 보는 이의 인상을 찌푸리게 만든다. 그리고

여기서 당연히 중소기업 사장 오만복(김응수)은 누가 뭐래도 피해자이며 동정의 대상이다.

 

 

 

 

 

헌데 동정의 대상 중소기업 사장 오만복은 회사로 돌아가 임원들을 소집하고 분풀이를 하기 시작한다.

즉.. 갑질의 도미노가 시작된 것이다. 나비효과와도 이와 비슷한 맥락이라 보면 될 것 같다.

 

 

 

 

 

오만복의 갑질에 임원들은 어쩔 줄 몰라하고 하소연을 해봤자

돌아오는 건 새로운 감정적 공격뿐 성숙한 대화는 진행되지 않는다.

그렇게 갑질은 복사되고 복사된다.

 

 

 

 

 

 

사장의 횡포는 임원에게서 끝나지 않고 

말단사원들에게 까지 전이되는데 자세히 보면 직위나 직급이 낮을수록 

그들은 타인의 감정 쓰레기통으로 전락하고 있는 것이다.

 

 

 

복사된 도미노 갑질의 횡포는 여기서 끝나지 않고

또다시 그 아래인 하청업체에게 고스란히 전이된다.

 

청일전자 부장인 유진욱(김상경)은 하청업체 사장들을 집합시켜

그들의 밥줄을 담보로 책임을 전가하기에 이른다.

 

 

 

 

 

이에 어쩔 줄 몰라하는 하청업체 사장들.. 그저 듣고만 있을 뿐인 슬픈 장면이다.

대화는 서로 오고 가야 하는 것임에 일방적인 통보와 인격모독뿐 여기엔 아무것도 없다.

이는 감정 학살이며 인격모독이다.

 

 

 

 

그들은 인격모독적인 소리가 좋아서 듣고 있는 게 아니다.

누군가를 책임져야 할 중대한 가장들의 본분에 그 책임을 다하려고 아등바등하는 것이다.

 

 

도미노 갑질의 끝의 최후는 이 세상에 이별을 고하는 것뿐일까?

 

 

 

 

 

 

갑질은 이제 직원들 사이로 퍼져나가기 시작한다. 물론 이 갑질의 최대 피해자는

최하 말단 직원들의 몫이다.

 

 

 

 

단지 코믹하게 그리려 해서 덜해 보이지만

말단 경리 이선심(이혜리 분)은 타 직원들의 감정 쓰레기통이며 

하인과도 같은 직장생활을 이어 나간다. 

 

여기서 인권존중은 눈을 씻고 봐도 찾기 힘들다.

그녀도 분명 그들과 같은 피가 흐르고 감정을 느끼는 사람인데 말이다.

 

 

 

 

코믹하게 보려고 시청했는데 생각 외로 심각한 사회문제를 고스란히 담고 있었다.

얼토당토않게 말단 경리가 회사 최고봉인 사장 자리에 턱 하니 올라 뭔가 이뤄내는 쾌감을

대리만족으로 느끼고 싶었던 나에게 이 드라마는 정말 심각한 사회문제를

드라마라는 국속에 조미료처럼 녹아내려한 작가의 의도가 돋보였다.

 

한편으로 드라마 미생을 보는 듯한 작품으로 앞으로의 전개가 궁금해진다.

 

 

 

 

 

 

"혹시 여러분도 갑질 중이신가요?"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구독&공감과 댓글 부탁드려요~!

Posted by 유튜버 윤빠T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직도 우리나라에 깊게 뿌리 박힌 갑질 문화의 실상을 잘 보여주는 드라마라고 생각이 드네요.
    하지만.. 개선될려먼 아직도 먼 길 같아 보여 드라마를 봐도 씁쓸하기만 하네요

    2019.09.27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녕하세요 쪼쪼남편님..
      님 소개로 보게 되었는데..
      드라마가 생각외로 심각하더군요. 보는 내내 가슴이 답답했지만 현실인것을 어쩌겠어요...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2019.09.27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2. 얼른 이런게 없어져야할텐데요..
    잘보고갑니다~

    2019.09.27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직 드라마는 보지않았지만 그냥 코믹한 드라마라고 생각했었는데
    쓰신 포스팅도 읽어보고 만드신 영상도 보고~ ^^
    참...씁쓸합니다... 남 이야기가 아닌거 같네요.. ㅠ.ㅠ

    2019.09.27 2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저 역시 저런 현실이 서글프네요..
      결국 다 같은 사람인데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해요~! 그리고 영상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09.27 22:16 신고 [ ADDR : EDIT/ DEL ]
  4. 회사 관련 드라마네요!
    저는 회사 관련 드라마는 참 재밌더라고요.
    시간 나면 꼭 봐야겠습니다!

    2019.09.28 0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우리의 삶과 얽혀있는게 많아서 그런가봐요.

      좋은하루 되세요~!!

      2019.09.28 07:5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