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2019. 10. 11. 11:29

감기 걸려서 먹은 것도 아니고 어제 사랑니

발치하고 나서 항생제 처방을 받아서 먹고 있다.

아침부터 먹기 시작했는데 딸꾹질이 아침부터

나기 시작했다.

 

40년 넘게 살면서 웬만하면 물 한두 잔에 멈췄지만

이 딸꾹질은 멈출 기미가 없다.

그러다 결국 딸꾹질을 하면서 출근을 했는데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다.

 

 

멈출 수 없는 딸국질

 

차 안에서 운전 중에 햇빛이 너무 뜨거웠다. 역시 가을은 기온차가 심하고 건조하고 햇빛이 따갑다. 아니 웬걸 뜨거움을 느끼니 어느새 딸꾹질이 멈춘 내 모습을 발견했다.

 

 

"땡큐 태양~!!"

 

사무실에 들어와서 잠시 자리 정리를 하고 앉았다.

프로그램들을 열고 있는 와중에 "딸~꾹 아 뭐야~~" 다시 시작되었다.. 이걸 우째..

오늘 오전 10시에 치과 소독이 예약되어 있었는데 이참에 가서 딸꾹질이 멈추지 않는다고

말해야지 생각하고 있었다.

 

오늘 혈압

 

 

 사무실을 나와서 건널목을 건너고 다시 건너고 건너고 치과에 도착했다. 접수를 받고 잠시 대기하고 있었는데... 그 와중에 혈압을 측정했는데 최고혈압이 평소 치인 130보다 무려 20이나 낮게 나와서 조금 놀랐다. 항생제 때문인가? 어제 무슨 주사도 맞았는데 그런 약물 때문에 이렇게 바뀐 건가 하는 의구심도 들었다.

 

이런저런 생각을 하는 와중에  딸꾹질이 멈추고 말았다. "아 끝난 건가?"

그렇게 진료가 시작되고 약 1분 정도의 소독을 끝내고 그냥 사무실로 돌아왔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사무실에 앉아서 모니터를 켜는데 "딸~꾹".. 다시 시작된 딸꾹질.. 이거 왜 이러지? 그러다 폭풍 검색을 하다 누가 딸꾹질이 멈추지 않아 올려놓은 글에서  항생제가 딸꾹질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하는 댓글을 보게 되었다.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건가?"

 

 바로 병원에 전화해서 딸꾹질이 멈추지 않는데 항생제 때문인거 같은데 대체가능한 항생제가 있는지 물어보았다. 원장선생님께 여쭤보고 다시 전화를 준다고 하여 10분정도 기다렸는데 전화가 걸려왔다.

 

"환자분이 걱정을 많이 하시면 딸국질이 올 수도 있다고 해요.. 항생제가 그렇게 된다는 게 금시초문이라.."

 

"아 그래요? 저는 딸~꾹.. 인터넷에 찾아보 딸~꾹..  그런 사례가 있어서 혹시 교체가 가능 딸~꾹 한지 물어보려고..."

 

 

매 번 말할 때마다 딸꾹질 나오니 환장할 것 같았다.

그러자 간호사분은 "지금도 딸꾹질이 심하신 거 같은데 한두 시간 정도 기다려 보시고 그래도 안 멈추시면 연락 다시 한번 해주세요."라고 말해서 알았다고 끊었다.

 

 아까 출근 전에 햇빛으로 딸꾹질이 멈춘 기억이 나서 "혹시 체온이 더 높아지면 괜찮아 질까?"라는 생각에 평소보다 온도를 더 올려보기로 했다. 사무실에는 겨울에만 사용하는 전기 찜질 담요가 있는데 이 넘은 켜면 순식간에 그러니깐 20초 안에 뜨거워지는 대단한 녀석이다. 그래서 정말 한 겨울에 추울 때만 사용했는데 지금 이걸 사용하게 될 줄이야.

 

 

담요를 덮고 약 20분 정도 지나자... 거짓말처럼 딸꾹질이 멎었다. 와 신기방기...

고로 해석하자면 항생제를 먹으면 기초 체온에 영향을 줌으로 신체 온도를 약간 더 올려주면 딸꾹질을 멈추게 할 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처방받은 항생제를 복용할 동안 요놈 신세를 톡톡히 져야겠다. 흐미 따신거..

 

Posted by 유튜버 윤빠T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휴.. 많이 놀라셧겟어요.. 항생제 부작용일까봐... 그래도 잘 해결되서 다행입니다.. 건강 유념하셔요 항상!

    2019.10.11 11: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